로고

한수원-미 전력연,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 가져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08:56]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6/05 [08:56]
한수원-미 전력연,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 가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이 3일과 4일 이틀간 한수원 중앙연구원에서 ‘미국 전력연구소(EPRI) 프로그램 비파괴검사분야 기술교류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1972년 설립된 EPRI는 전 세계 전력사, 에너지산업체들로 구성된 세계 최대 전력연구소다. 

 

한수원은 2008년 EPRI와의 공동연구를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원자력 분야 멤버로 가입했으며, 해마다 프로그램별 기술 교류와 각종 연구에 참여해 글로벌 R&D 역량을 습득하고 선진 연구기관과의 소통을 활발히 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한수원을 비롯한 EPRI 회원사 등 40여 명이 참석해 비파괴검사 적용 방법 및 연구개발 현황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한수원이 개발한 ‘원전 가동중검사 종합관리시스템’에 대해 소개해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한수원은 이번 워크숍 성과를 기반으로 앞으로 EPRI와 원전 운영 및 건설, 소형모듈원자로(SMR),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