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디지털 농생명포럼, VTOL ·자율주행트랙터 등 미래형 농업모델 제시

LX공간정보연구원에서 ‘2024년 디지털 농생명포럼’ 개최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5/30 [13:45]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5/30 [13:45]
디지털 농생명포럼, VTOL ·자율주행트랙터 등 미래형 농업모델 제시
LX공간정보연구원에서 ‘2024년 디지털 농생명포럼’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디지털 농생명포럼 사무국은 29일 전북 완주군에 위치한 LX공간정보연구원에서 ‘2024년 디지털 농생명포럼’을 개최하고, 수직이착륙 드론(VTOL)과 자율주행트랙터를 활용한 시연, 미래농업 관련 연구성과 발표, 전문가 토론 등 대한민국 미래형 농업모델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해킹 방지가 가능한 양자암호 VTOL으로 취득한 농지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자율주행트랙터가 3,000평 규모의 밭을 갈아내는 시연으로 시작됐다. 

 

이날 공개된 자율주행 농기계 기술은 키트형태로 제작돼 기존 농기계에 부착만 하면 바로 자율주행이 적용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활용도가 기대된다. 

 

또한, 드론을 통해 토양분석, 위험물 탐지 등 농기계 자율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취득해 실시간으로 연계하는 기술도 주목받았다.   

 

이어 열린 세미나에서는 △ 차세대 디지털 농업을 위한 농업 정밀지도(LX공간정보연구원 배성훈) △ UN 식량기구 공간정보 프로젝트(우리강산시스템 조성환) △ 농업 무인화(㈜아그모 전찬우)  △ AI융합 지능형 농업생태계(전북테크노파크 강병범) 등 미래농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과제발표도 진행됐다.  

 

한편, 디지털 농생명포럼은 기후변화와 식량위기 극복하고 지속가능한 농생명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난해 발족한 협의체다. 현재 대통령소속 농어업위, 농촌진흥청, 전라북도, 전북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 (재)전북테크노파크, 전북대학교 등 50여 개 산·학·연·관이 참여하고 있다. 

 

농어업위 최병문 청년자문단장은 “드론, 자율주행 기술은 농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농부들의 작업환경을 편리하게 만들 것”이라며, “농업이 지속 가능한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