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자원공사 ‘물관리 초격차 기술’ 세계 무대서 주목받아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5/21 [14:55]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5/21 [14:55]
수자원공사 ‘물관리 초격차 기술’ 세계 무대서 주목받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수자원공사의 3대 초격차 디지털 물관리 기술이 글로벌 기후테크의 중심 무대로 올랐다.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 K-water)는 2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10차 세계물포럼(World Water Forum)’에서 ‘K-water 특별세션’을 열고 물 문제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할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공사의 3대 초격차 기술은 기존 물 인프라에 디지털 첨단 기술을 융합한 기술들로, ‘물관리 디지털트윈’, ‘AI 정수장’, ‘스마트관망관리(SWNM)’ 등이다. 

 

이 기술들은 기존 빈도와 패턴을 벗어나는 기후재난에 맞서 데이터에 기반한 최적화된 의사결정과 갈수록 심화하는 물 재해에 대한 새로운 해법 도출이 가능한 차세대 혁신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특별세션에서 공사는 한정애 아시아국회의원물협의체 회장을 비롯해 태국 수자원관리청 사무총장, 국제수자원협회 사무국장, 아시아개발은행(ADB) 관계자 등 고위급 인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3대 초격차 기술을 선보이며 디지털에 기반한 물관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이날 공사에서 선보인 ‘Digital GARAM+’ 기술은 디지털트윈이 적용된 물관리 플랫폼으로, 물관리 분야에 디지털트윈을 적용할 경우 3차원 지형지도를 기반으로 기상·수문 관측자료 등을 실시간으로 살필 수 있다. 

 

또한, 홍수를 비롯한 가뭄, 수질 등 다양한 물관리 이슈를 가상 세계에서 시뮬레이션한 후 최적의 의사결정을 내리는 것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선보인 AI 저수장은 그동안 사람이 분석·판단해 왔던 정수장 운영 체계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자율 운영으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특히, 정수처리의 모든 데이터를 인공지능이 관리하는 만큼 인적오류 감소는 물론 최적의 에너지 사용관리와 적기 설비 유지보수, 지능형 영상 안전 기술로 정수장의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수돗물 공급 전 과정에 디지털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관망관리’ 기술은 IoT, AI를 결합해 누수 저감, 수질 이상 등 사고 발생 시 선제적, 능동적 대처가 가능하다. 

 

그동안 보이지 않았던 수돗물 공급망을 세밀히 들여다볼 수 있는 수돗물 내시경을 확보하는 셈으로, 국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물 공급체계를 구현하기 위한 필수적인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윤석대 사장은 “이번 세계물포럼은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공사의 3대 초격차 기술이 글로벌 기후테크 중심 무대로 올라가는 중요한 전환점”이라며, “디지털 물관리 패러다임을 선도해 인류가 직면한 물 문제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물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