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부발전, 연료전지 부생열 활용 수익·탄소중립 기여

휴세스·한난과 연료전지 열거래 확대 시범사업 MOU 서명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4/10 [14:37]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4/10 [14:37]
서부발전, 연료전지 부생열 활용 수익·탄소중립 기여
휴세스·한난과 연료전지 열거래 확대 시범사업 MOU 서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연료전지 발전 과정에서 활용되지 않고 배출되던 일부 부생열를 활용해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서부발전은 9일 경기 수원 휴세스 본사에서 집단에너지사업자인 휴세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신재생 기반 열에너지 활용 확대를 위한 상생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서부발전 화성 남양 연료전지의 발전 과정에서 나오는 열에너지 가운데 수요 감소로 판매되지 않고 폐기되던 일부 열에너지를 휴세스와 지역난방공사에 공급하는 내용이 골자다. 서부발전 등 참여기관의 수익 창출과 정부 탄소중립 목표 달성, 에너지 효율 향상 등이 목적이다. 

 

설비용량 40MW(메가와트)인 화성 남양 연료전지는 지난 2021년 준공 이후 매년 약 6만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320GWh·기가와트아우어)과 2만가가량이 난방용으로 쓸 수 있는 열(18만Gcal·기가칼로리)을 생산하고 있다.

 

서부발전은 이번 협약으로 연간 약 1만6,000Gcal의 열에너지를 추가 공급해 같은 기간 2만9,400톤가량의 탄소배출 저감효과를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