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SK오션플랜트, 세계 최대 수준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수출

재킷 1기당 최대 높이 94m 무게 2,200톤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4/02 [10:07]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4/02 [10:07]
SK오션플랜트, 세계 최대 수준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수출
재킷 1기당 최대 높이 94m 무게 2,200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SK오션플랜트가 제작한 세계 최대 수준의 ‘고정식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이하 재킷)이 대만으로 수출됐다. 

 

SK오션플랜트는 지난 2022년 8월 공급 계약 체결 이후 2023년 1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 대만 하이롱(Hai-Long) 프로젝트 재킷의 첫 선적분을 고객사에 인도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된 재킷은 현재까지 대만 해상풍력단지에 설치된 재킷 중 최대 규모로, 재킷 1기당 최대 높이는 94m에 이르며, 무게는 2,200t에 달한다. 재킷 1기에 14MW급 해상풍력 터빈을 설치할 수 있다. 

 

하이롱 프로젝트 재킷은 첫 선적분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계속해서 수출길에 오를 예정이다. 

 

한편, SK오션플랜트는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전문기업이다. 대만, 일본 등에서 재킷 193기, 발전용량 기준 약 2GW 규모의 하부구조물 수주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이승철 대표는 “SK오션플랜트는 해상풍력 발전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하부구조물 제작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실적과 기술력을 갖고 있다”며, “여기에 모기업인 SK에코플랜트는 해상풍력 기반의 자기완결적 그린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한 한편, 해상풍력 개발 사업을 진행하며 부유체 기본설계 기술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해외 신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탑 티어 해상풍력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