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토안전관리원-진주시, ‘기반시설 첨단관리 시범사업‘ 추진

교량·터널·옹벽 등에 첨단 기술 적용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5:59]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27 [15:59]
국토안전관리원-진주시, ‘기반시설 첨단관리 시범사업‘ 추진
교량·터널·옹벽 등에 첨단 기술 적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토안전관리원(원장 김일환)은 26일 관리원이 주관해 시행하고 있는 ‘기반시설 첨단관리 기술개발 실증 시범사업’을 위해 진주시(시장 조규일)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반시설 첨단관리 기술개발 사업은 급속히 노후화하고 있는 기반시설의 안전과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화·무인화 점검 진단, 신속·정밀 보수보강, 성능 중심의 선제적 유지관리 기술 등을 개발하는 국가 연구개발 사업이다. 

 

관리원은 이 사업을 통해 개발된 기술의 정착과 확산을 위해 작년에 지자체 대상 공모를 실시하여 진주시와 대구광역시 군위군을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관리원은 망성교, 사촌터널 등 진주시가 관리하는 도로시설물 20여 개소에 점검용 로봇 등 첨단기술과 장비를 적용하여 성능과 신뢰성을 확보해나갈 계획이다. 시설물의 자산가치를 평가하고 유지관리 비용 등을 예측하는 ‘기반시설 첨단관리 시스템’도 함께 운영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