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현대건설,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사업 수주

7,740억 원 규모 지상 53층 4개 동 956세대 ‘오피스텔 104실’ 조성

천세윤 | 기사입력 2024/03/25 [15:55]
천세윤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25 [15:55]
현대건설,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사업 수주
7,740억 원 규모 지상 53층 4개 동 956세대 ‘오피스텔 104실’ 조성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건설이 ‘여의도 1호 재건축’으로 관심을 끈 한양아파트 재건축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KB부동산신탁은 지난 23일, 개최된 ‘여의도 한양아파트 시공사 선정을 위한 전체회의’에서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체회의에는 소유주 총 587명 중 548명이 참석했으며, 현대건설은 314표를 득표해 경쟁사를 제치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사업은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42번지 일원에 지하 5층~지상 53층, 4개 동 규모의 아파트 956세대, 오피스텔 104실 및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비는 7,740억 원 규모이다.

 

사업지는 종전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이 상향 조정돼 용적률 600%를 적용 받으며, 금융 중심지에 인접한 만큼 금융시설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화‧고급화된 주거지가 조성된다.

 

현대건설은 고급 주거지의 대표 브랜드 ‘디에이치’의 압도적인 상품성과 재건축 사업 역사상 최고의 사업조건인 동일평형 입주 시 모든 세대 100% 환급이라는 제안으로 소유주들의 자산 가치를 높이고 이익을 극대화할 것을 강조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여의도 한양아파트 재건축사업 수주로 1조 4,522억 원의 수주를 기록했으며, 올해 시공사 선정이 예정된 송파 가락삼익맨숀 재건축사업, 한남4구역 재개발사업, 신반포2차 재건축사업 등 서울 핵심지역에서의 수주가 예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