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엔지니어링 학·경력기술자, ‘특급기술자’ 승급 길 열린다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3/26 [15:58]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26 [15:58]
엔지니어링 학·경력기술자, ‘특급기술자’ 승급 길 열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엔지니어링 학력·경력자도 ‘톡급기술자’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길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엔지니어링 기술자의 등급체계 개정’ 등을 포함하는 ‘엔지니어링산업 진흥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2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발표했다. 

 

현재 엔지니어링 기술자는 국가기술자격자와 학력·경력자로 구분되고 있다. 학력·경력자의 경우 중급 기술자까지만 등록 및 승급이 가능해 그동안 학력·경력자들이 국가기술자격자에 비해 불합리한 대우를 받아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이로 인해 유능한 석·박사급 인재의 업계 이탈, 신규인력 유입 저해 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 같은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개정안에서는 박사학위와 관련 경력 4년, 석사학위와 관련 경력 9년, 학사학위와 관련 경력 12년, 전문학사학위와 관련 경력 15년 보유 시 ‘특급기술자’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박사학위와 관련 경력 1년, 석사학위와 관련 경력 6년, 학사학위와 관련 경력 9년, 전문학사학위와 관련 경력 12년을 보유하면 ‘고급기술자’가 될 수 있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공포 후 3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된다.

 

산업부 담당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약 5,900명의 기술자가 ‘고급기술자’나 ‘특급기술자’로 승급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규제개선 과제 발굴 등을 통해 엔지니어링 산업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