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 ‘안심 집수리 보조사업’ 참여 가구 모집

집수리 공사비 50~80%..최대 1,200만 원 보조금 지원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3/21 [10:59]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21 [10:59]
서울시, ‘안심 집수리 보조사업’ 참여 가구 모집
집수리 공사비 50~80%..최대 1,200만 원 보조금 지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는 저층 노후주택 거주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집수리 공사비용을 일부 지원하는 ‘안심 집수리 보조사업’에 참여할 가구를 모집한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 전역 10년 이상 된 저층주택 중 ‘중위소득 이하인 주거 취약가구가 거주하는 주택’과 ‘반지하 주택’, ‘불법건축물 기준이 해소(양성화)된 옥탑방’,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내 20년 이상 된 주택’ 등이다.

 

지원내용은 단열·방수·창호·설비 등 내부 성능개선을 위한 집수리, 침수·화재 방재 등 안전시설 설치, 내부 단차 제거·안전 손잡이 등 편의시설 설치공사 등이다.

 

주거 취약가구가 거주하는 주택은 공사비의 80%, 최대 1,200만 원을, 반지하 주택은 공사비의 50%, 최대 600만 원을 지원한다. 옥탑방 또는 주택성능개선지원구역 내 주택의 경우 공사비의 50%, 최대 1,200만 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가구는 오는 4월 1일부터 30일까지 주택이 소재한 자치구에 신청서, 견적서, 공사 계획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공고문과 신청서 양식은 서울시 또는 집수리 닷컴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사 계획과 시공업체 선정 등 사업 참여 준비 과정에서 전문가의 상담이 필요한 경우 집수리 닷컴 홈페이지에서 찾아가는 상담 서비스를 신청하면 무료 상담도 가능하다. 

 

시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주거 취약가구에 안심 집수리 보조금을 우선 지원하고, 그 외 신청자의 경우에는 주택 노후도와 지원 필요성 등을 고려해 서울시 지방보조금관리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 대상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세입자가 있는 주택의 경우에는 임차료 상생 협약서를 체결하고, 4년 동안 임차료 동결과 거주기간 보장을 조건으로 지원, 임차인이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참여자를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 지난 2022년 91.3%에서 2023년에는 93.3%로 만족도가 향상됐다고 밝혔다. 

 

한병용 주택정책실장은 “환경이 열악한 노후주택에 거주하는 시민들의 집수리 비용 부담을 줄여 안전하고 쾌적한 여건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며, “안심 집수리 보조사업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