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변화 물길 타고 미래 선점해야 ··· 건설산업 패러다임 전환 필요”

박 국토장관, 전문조합 건설경영CEO과정 2기 특별강연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6:10]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19 [16:10]
“변화 물길 타고 미래 선점해야 ··· 건설산업 패러다임 전환 필요”
박 국토장관, 전문조합 건설경영CEO과정 2기 특별강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문건설공제조합(이사장 이은재)은 19일 ‘건설경영CEO과정’ 2기 세 번째 강의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을 초청, 특별강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토교통 패러다임 전환’을 주제로 강연에 나선 박 장관은 “미래 세대에게 지금과 같은 평화로운 세계를 물려주기 위해서는 변화의 물길을 타고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고 밝히고 “특히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저성장 문제가 사회의 화두인 상황에서 건설산업에서도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견해, 사고, 인식의 틀을 깨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이날 ‘재건축과 재개발 규제 완화’를 건설산업 패러다임의 전환의 핵심으로  꼽았다. 

 

박 장관은 “경제적 측면에서 보면 하나의 땅에 40년 전 지어진 15층짜리 아파트가 있는 것 보다는 30층, 40층짜리 고층 아파트를 짓는 것이 경제적으로 부가가치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회적 측면에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도심 외곽에서 출퇴근 시간이 편도 1시간 반에서 두시간 넘게 걸리는 곳에서 살게 하기 보다는 도심 같이 출퇴근이 편리한 곳에 주택을 공급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말했다. 

 

박 장관은 “현재 정부의 철학과 시기가 잘 맞아 떨어져, 시장의 힘으로 재건축을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강연에서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 외에도 △교통인프라 지하화 △개발제한구역‧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를 통한 공간 이용의 효율성 제고 △분양‧전세주택에서 기업형 장기 임대주택으로 주택 임대차 시장의 전환 △고속철도(GTX) 등 교통 수단 전환 △단순 도급공사에서 투자 개발형으로 해외건설의 전환 등 건설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해 설명했다.

 

‘건설경영CEO과정’ 2기는 건설업계를 선도하는 오피니언 리더의 역량 강화와 글로벌 리더십 배양을 돕고, 건설산업 발전을 위한 토론 및 건설업계 정보교환 등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개설된 최고경영자 과정이다. 

조합의 건설경영CEO과정 2기는 유현준 홍익대학교 건축학부 교수의 강의를 시작으로 건설, 정치, 경제, 사회 등 각 분야의 명사를 초청해 조찬강연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