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업종 관계없이 공간정보 제공받는다

국토부, ‘국가공간정보 기본법’ 개정..19일부터 시행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16:56]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18 [16:56]
업종 관계없이 공간정보 제공받는다
국토부, ‘국가공간정보 기본법’ 개정..19일부터 시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앞으로 업종에 관계없이 모든 사업자는 보안심사를 거쳐 공개제한 공간정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공개제한 공간정보의 제공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국가공간정보 기본법’을 개정하고, 오는 19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그동안 매우 정밀하거나 좌표가 포함돼 안보상의 이유로 공개가 제한된 공간정보는 공간정보사업자와 위치정보사업자에 한해 제공돼 왔다. 

 

하지만, 최근 디지털트윈과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등 신산업 분야에서 공개제한 공간정보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지고, 다양한 사업자들로부터 지속적인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국토부는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 

 

국토부는 이번 개선으로 모든 산업 분야에서 보다 정확한 공간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 국민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건수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 관련 규제들을 모두 세심하게 살펴 산업발전의 걸림돌이 되는 규제들을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