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X공사, 경영 위기 돌파구 마련 나서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3:10]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2/19 [13:10]
LX공사, 경영 위기 돌파구 마련 나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어명소ㆍLX공사)는 19일 LX서울지역본부에서 공사 경영 위기 극복방안 마련을 위한 ‘1회 사업실적 점검 회의’를 개최하고, 현 위기 상황의 조속한 개선과 경영 안정화를 위해 사업별 기본목표 110% 초과달성과 매출 증대방안 마련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기본목표인 사업매출 110% 초과달성을 위한 각 사업, 지역본부별 추진실적과 새로운 수입원 확보를 위한 신사업발굴, 자산매각, 비용 절감 계획 등을 집중 점검됐다. 

 

특히, 경직된 현금유동화 개선을 위한 대구경북지역본부 동부지사 등 자산매각 진행상황과 지역본부별 지자체와 연계한 특성화 사업 발굴과 계획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어명소 사장은 “모든 지역본부는 사업매출이 110%가 기 목표”라며, “지역본부장이 총괄해 사업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우수한 인재를 마케팅 등에 적극 활용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지금 경영위기 상황을 냉정히 인정해야 한다”며, “조직을 살리고 직원을 지키기 위해서 분골쇄신하는 마음으로 임해 달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