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X공사, ‘2024 관리자 워크숍’ 개최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6:31]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1/25 [16:31]
LX공사, ‘2024 관리자 워크숍’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어명소)는 25일 충남 공주 국토정보교육원에서 ‘2024 관리자 워크숍’을 개최하고, ‘미래 생존’과 ‘환골탈태’를 주제로 분임별 토론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부동산 경기 침체에 따른 지적측량 수요 감소로 적자 경영이 본격화되자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위기 극복 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지적·공간정보 신사업 확대와 매출 증대부터 조직·인력 효율화, 조직문화 개선, 인사 혁신에 이르기까지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한 다양한 대안이 모색됐다. 

 

이 과정에서 전통사찰 이용현황조사 등과 같은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맞춤형 마케팅 강화, 지적·공간정보 융·복합 사업 발굴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한, 조직·인력 효율화를 위한 성수기·비수기 탄력적 인력 편성, 인접 지사 협업체계 구축을 통한 업무 효율화 등도 제안됐다.

 

예견된 위기를 공유하지 않은 경직된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사무공간 재배치, 직급체계 단순화와 호칭 변화, 특별승진 강화 등을 통한 수평적 조직문화 확산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경영 혁신 사례도 공유됐다. 

 

한편, 이날 매출 증대 노력으로 우수본부로 선정된 대구경북지역본부는 본부·지사 멘토제·결연지사제 운영 등을 통해 효율적 협업을 유도한 사례를 공유했으며, 청주지사·안동지사·문경지사도 각각 우수 지사 표창을 받았다.

 

삼일회계법인 이정규 상무는 “LX공사는 위기가 한꺼번에 오면서 심각도가 높아졌다”며, “과감하게 혁신하되 경영 위기를 이해관계자들을 설득하는 무기로 활용하면서 LX공사의 정체성을 정립해보는 기회로 만들자”고 조언했다. 

 

LX공사 어명소 사장은 “2024년은 위기 극복의 골든타임”이라며, “혼신의 힘을 다해 체질을 개선해 건실하고 강한 조직으로 재탄생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