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삼표산업 '블루콘 윈터', 건설신기술 인증 받다

영하 10도까지 사용 가능 국내 유일 동절기 전용 콘크리트 평가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4:40]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7/10 [14:40]
삼표산업 '블루콘 윈터', 건설신기술 인증 받다
영하 10도까지 사용 가능 국내 유일 동절기 전용 콘크리트 평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표산업과 DL이앤씨에서 공동 개발한 국내 최초의 내한 콘크리트인 '블루콘 윈터'가 국토교통부의 건설 신기술 인증을 받았다.

 

블루콘 윈터는 일 최저기온 영하 10도까지 사용 가능한 국내 유일의 동절기 전용 콘크리트로 평가 받는다. 영하 10도에서 별도의 보양 및 급열양생 없이 타설 48시간 만에 압축강도 5메가파스칼이 구현된다.

 

1MPa는 콘크리트 ㎠당 10㎏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강도로, 단위가 높을수록 그만큼 무거운 무게를 버틸 수 있다는 뜻이다. 블루콘 윈터를 사용하게 되면 강추위에도 공사가 가능해 공기를 단축하면서도 균일한 품질 확보가 가능하다.

 

블루콘 윈터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콘크리트 제품 중 가장 낮은 온도에서도 완전한 강도가 발현된다. 일반 콘크리트는 영하권 추위에 내부 수분이 얼어붙으면서 압축강도 저하 및 균열이 발생한다. 이러한 동해를 입은 콘크리트는 건물 붕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공사 현장에서 블루콘 윈터는 갈탄 등을 사용해야 하는 일반 콘크리트와 달리 별도의 보온 양생이 필요 없어 일반 콘크리트가 취약한 겨울철 공사에 유용하다.

 

블루콘 윈터는 지난 2021년에는 국내 최고 권위의 콘크리트 전문 학술단체인 한국콘크리트학회로부터 기술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2018년 국내 최초로 제품을 개발해 상용화한 이후 품질력과 기술력을 전문가들로부터 인정받은 것.

 

한편, 삼표산업은 지난해 12월 현대건설과 공동 개발한 조강 콘크리트인 '블루콘 스피드'가 콘크리트 기술 최초로 재난안전 신기술로 지정받은 바 있다. 동절기 및 춘추절기에 초기 압축 강도를 높인 이 제품을 현장에 적용하면 붕괴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콘크리트의 강도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