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철도연, 도시철도 회생에너지 재사용 시스템 상용화 성공

인천 2호선 주안국가산단역 변전소에서 정식 운전 진행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7/02 [15:07]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7/02 [15:07]
철도연, 도시철도 회생에너지 재사용 시스템 상용화 성공
인천 2호선 주안국가산단역 변전소에서 정식 운전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 인천 2호선 주안국가산단역 변전소에 설치된 철도연이 기술개발해 상용화한 직류 도시철도 역사연계 회생인버터 시스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한석윤)은 인천교통공사(사장 김성완), ㈜지필로스(대표 박가우)와 기술협력을 통해 개발한 ‘직류 도시철도 역사연계 회생인버터 시스템’이 인천 2호선 주안국가산단역 변전소에서 정식 운전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직류 도시철도 역사연계 회생인버터 시스템’은 직류 도시철도 시스템에서 발생하는 회생에너지를 재사용하는 기술로, 도시철도 역사 내 전력계통과 연계해 회생 시 발생하는 회생에너지를 회생인버터를 이용, 도시철도 역사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전력을 변환하고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도시철도에서는 일반적으로 철도차량의 제동 및 내리막길 운행 시 발생하는 회생에너지를 재사용하기 위해 철도차량 및 운행 노선의 인프라 특성을 고려해 회생에너지 저장장치, 회생인버터 및 회생저항기 등 회생에너지 활용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상용화에 성공한 시스템은 철도연 정호성 수석연구원을 연구책임자로 지난 2021년부터 2026년까지 진행되는 ‘가상화 기반 에너지 통합형 철도역사 스마트 운영기술 개발’ 연구를 통해 선보였다. 

 

철도연은 인천 2호선을 대상으로 ‘직류 도시철도 역사연계 회생인버터 시스템’의 계통연계기술, 최적 용량 선정 및 운영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지필로스에 기술을 이전했다. 

 

특히, 차량 제동 위치에 기반해 동작하는 회생인버터 최적 알고리즘을 적용한 시뮬레이션 결과 기존 대비 최대 62.6%의 에너지 활용을 높일 수 있는 것을 확인했다. 

 

㈜지필로스는 이전받은 기술을 이용해 회생인버터의 모듈화(100kW 단위), 저압배전계통 연계 기술 적용, 저압 전력변환소자 사용 및 95% 이상 효율 향상을 통해 실제 운영노선에 적용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을 가진 회생인버터를 제작·설치했다. 

 

인천교통공사는 시스템의 최적 운영 지원 및 운영에 따른 에너지 절감과 시스템 안정성 효과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이 같은 연구를 통해 개발한 시스템을 인천 2호선 주안국가산단역 변전소에 시범 구축 후 지난 2월부터 4개월간 시운전을 실시하며 하루 평균 800kWh(주중 기준) 이상의 회생에너지를 재사용할 수 있는 성능을 검증하고, 정식 운전에 들어갔다.

 

철도연은 정식 운전 개시는 철도 운영기관의 에너지 절감 및 시스템 안정화에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며, 인천 2호선을 시작으로 국내 다른 철도 운영기관에서도 적극적인 도입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연 정호성 수석연구원은 “이번에 선보인 시스템은 국내의 다양한 직류 도시철도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고, 특히, 운영기관의 에너지 절감과 시스템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정식 운전으로 축적되는 운영 데이터를 활용해 시스템 최적화 및 경제성 확보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향후 운영노선 확대 등 상용화 가능한 최적의 시스템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교통공사 김성완 사장은 “이번에 도입한 ‘직류 도시철도 역사연계 회생인버터 시스템’ 기술은 기존의 회생에너지 활용장치와의 최적 연계를 통해 시스템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측되며, 철도 운영기관의 탄소중립을 위한 효과적인 에너지 절감 수단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철도연 한석윤 원장은 “이번 시스템은 철도 운영기관이 필요로 하는 기술 개발과 개발기술을 중소기업으로 이전해 상용화한 성공 사례”라며, “앞으로도 철도운영기관과의 공동연구 확대 등 철도현장의 애로기술을 해결하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명품 K-철도 기술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