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LX공사, MZ 직원들 다양한 의견 공유 시간 마련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4:53]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3/22 [14:53]
LX공사, MZ 직원들 다양한 의견 공유 시간 마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어명소, LX공사)는 지난 21일 LX서울지역본부에서 어명소 사장과 40대 이하 직원들로 구성된 내부 위원회인 4기 밀레니얼보드 위원들이 ‘경영위기 속, 내가 사장이라면?’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4기 밀레니얼보드 위원으로 위촉을 받은 15명 등 위원들은 현재 LX공사 조직위기 진단부터 위기극복 방향까지 경영 전반에 대해 참신하고 폭넓은 의견들을 제시했다.

 

토론회에 참여한 한 위원은 “조직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서는 충분한 위기감이 있어야 한다”며, “그릇된 위기감을 건설적 위기감으로 바꿀 수 있도록 경영진의 명확한 방향 제시와 유대감 형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위원은 “자기개발 휴직은 본인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것은 물론 결국 공사의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참신한 아이디어를 제시한 위원도 있었다. 한 위원은 “회삿돈을 내 돈이라고 생각봤다”며, “경영위기 상황에서 업무용 차량의 세차도 셀프세차를 하는 등 적은 비용부터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사업 마케팅을 위한 전문인력 채용, 위기에 유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수평적 조직문화 형성, 육아휴직 기간의 근무기간 인정 등 다양한 아이디어도 논의됐다.

 

어명소 사장은 “마음이 가장 중요하다”며, “한마음으로 단결하고 힘을 합친다면 분명히 위기를 이겨내고 더 단단하고 건실한 LX공사가 될 것이며, 앞으로 LX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