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SK에코플랜트, 이집트 ‘그린암모니아 프로젝트’ 나선다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4:54]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2/29 [14:54]
SK에코플랜트, 이집트 ‘그린암모니아 프로젝트’ 나선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8일 이집트 카이로 정부청사에서 중국 CSCEC와 함께 이집트 신재생에너지청, 국영송전회사, 수에즈운하경제구역, 국부펀드 등 주요 정부기관과 ‘재생에너지 연계 그린수소·그린암모니아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CSCEC는 전 세계 총 77개국에 진출해 있는 중국 최대 국영건설사로, 미국 건설 엔지니어링 전문지 ENR 기준 지난 2023년 세계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번 프로젝트가 진행되면 양 사는 태양광 500MW, 육상풍력 278MW 등 총 778MW의 재생에너지 발전소를 구축한다. 

 

발전소에서 만들어진 전력은 블룸에너지 SOEC를 비롯한 250MW 규모의 수전해기를 통해 물에서 그린수소를 뽑아낸다. 

 

그린수소는 저장과 운송이 용이한 그린암모니아로 변환, 수출을 추진한다. 연간 그린수소 생산량은 약 5만 톤, 그린암모니아 생산량은 약 25만 톤 규모로 예상된다. 상업운전 시작은 2029년 말, 총 사업비는 약 2조 6,000억 원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사는 이집트 정부로부터 부지를 지정받고 공동으로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다. 조사 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프로젝트 규모와 일정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CSCEC와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공동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이집트 재생에너지 및 그린수소·그린암모니아 프로젝트는 SK에코플랜트와 CSCEC가 글로벌 재생에너지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해 1월 체결한 업무협약의 첫 성과다.  당시 양 사는 아프리카, 아시아, 중국 등 후보지를 두고 글로벌 재생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을 모색해 왔다. 

 

배성준 에너지사업단장은 “이집트를 비롯한 아프리카 국가들은 풍부한 재생에너지 자원과 대규모 부지를 바탕으로 그린수소 생산과 수출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SK에코플랜트는 CSCEC와 전략적 협력을 바탕으로 아프리카는 물론 글로벌 그린수소 프로젝트의 핵심 주체로 입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