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건산연, ‘건설자재 수급 여건과 정책 개선방안’ 세미나 개최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7:03]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4/02/02 [17:03]
건산연, ‘건설자재 수급 여건과 정책 개선방안’ 세미나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충재)은 오는 5일 서울 건설회관에서 대한건설정책연구원(원장 김희수)과 공동으로 ‘건설자재 수급 여건과 정책 개선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최근 밝혔다. 

 

최근 몇 년간 건설자재 가격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하면서 건설시장에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가운데 자재가격 상승으로 인한 공사비 증가는 건설경기 부진은 물론 주택공급 축소, 기업 수익성 악화, 건설현장 갈등 심화 등 다양한 부작용을 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향후 건설자재 가격이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시멘트, 레미콘 등 일부 품목의 수급과 가격상승이 지속될 가능성을 안고 있어 산업 불확실성 큰 상황이다. 

 

이에 건산연에서는 건설자재 수급 동향과 전망을 포함, 자재시장 문제점을 살펴보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건산연 박철한 연구위원의 ‘건설경기 변화에 따른 주요 건설자재 수요 동향 및 전망’과 건설정책연구원 박선구 연구위원의 ‘건설자재 수급 문제점 및 정상화 방안’ 등이 발표된다. 

 

이어 건설자재 관련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종합토론에서는 건설자재 수급 현안에 대해 보다 심층적인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참석 가능하며, 행사 당일 건설산업연구원과 건설정책연구원 홈페이지에서 자료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