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토안전관리원, ‘올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619동 선정

도서관·경로당 지원 대상 추가 총 사업비 2,561억원

천세윤 기자 | 기사입력 2023/09/15 [15:18]
천세윤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09/15 [15:18]
국토안전관리원, ‘올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619동 선정
도서관·경로당 지원 대상 추가 총 사업비 2,561억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토안전관리원(원장 김일환)은 15일 올해 그린리모델링 지원 대상 노후 공공건축물 619동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준공 후 10년 이상된 노후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해 온실가스를 줄이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벽체 및 창호 등 단열 보강, 고효율 냉·난방장치, 폐열회수형 환기장치 등에 대한 지원이 주로 이루어진다. 

 

국토교통부가 총괄하고 관리원이 추진하는 그린리모델링은 올해부터 기존의 어린이집, 보건소, 의료시설 뿐 아니라 도서관과 경로당 등으로 지원 대상이 확대됐다. 관리원은 6월 말부터 8월 11일까지 공모를 거쳐 시그니처 사업 14건을 포함한 총 619건을 올해 지원 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시그니처 사업은 그린리모델링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건축물에 고품질 설계와 선도적 에너지 절감·실내환경 개선 기술을 적용하여 지역의 그린리모델링 랜드마크로 조성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을 받을 619건을 용도별로 보면 어린이집 72건, 보건소 127건, 의료시설 4건, 경로당 377건, 도서관 39건 등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지역 109건, 수도권 이외 지역이 510건이다. 

 

올해 그린리모델링 사업비는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총 2,561억원에 달한다. 용도별로는 어린이집 287억원, 보건소 380억원, 의료시설 179억원, 경로당 661억원, 도서관 1,053억원 등이다. 국비를 지원받는 지자체는 사업비의 30%를 지방비로 부담하는데, 서울시와 중앙·공공기관은 사업비의 50%를 부담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