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

오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3/08/31 [10:30]
오성덕 기자 이메일 아이콘 기사입력  2023/08/31 [10:30]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 [서울100년마스터플랜전]Type F 100년 후 열역학적 균형을 이룬 서울, 지 오터슨 스튜디오    

 

건축 관련 전시와 학술행사, 시민참여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2년 여 간의 준비를 마치고 59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오는 9월 1일 열린송현녹지광장에서 ‘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식을 개최한다.

 

이번 주제는 ‘땅의 도시, 땅의 건축’으로, 행사를 통해 100년 뒤 서울의 모습을 시민과 함께 그려낼 예정이다.

 

1일 전시 공개, 2일 개막포럼을 시작으로 열린송현녹지광장,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서울시청(시민청) 등에서 오는 10월 29일까지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1일 개막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한 초청 연사, 각국 주한외교사절, 총감독, 참여 작가, 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으로, 1부에서는 ‘41회 서울특별시 건축상’ 시상식, 2부에서는 개막 퍼포먼스와 ‘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상’ 시상식 등이 진행된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110년 동안 닫혀있었던 송현동 부지의 역사와 땅에서 비롯된 소통·화합을 상징하는 무용 퍼포먼스 ‘화합의 길’을 선보인다. 사방과 사람을 연결하는 수평적 매개로서 ‘건축’을 춤사위와 공연으로 펼쳐낼 예정이다.

 

또한, 개막 퍼포먼스에서는 개발과 단절로 끊어졌던 송현광장의 산길, 바람길, 물길을 되찾고 서울의 땅을 정화시켜 자연과 함께 상생하는 길을 찾아간다는 도시 회복의 메시지도 전달한다.

 

2일부터는 개막포럼, 라운드테이블이 차례로 열린다.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사전 신청하거나 현장 접수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포럼은 서울시 공식 유튜브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유튜브를 통해서도 생중계된다.

 

올해 행사는 서울비엔날레 처음으로 야외에서 열리는 만큼 내외부 공간을 활용한 다채로운 시민참여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상시 프로그램으로 전시 도슨트 투어, 스탬프 투어, 해질녘 멍때리기와 밤하늘 보기 ‘노 아이디어(No Idea)’ 등이 준비되어 있으며, 새로운 시각에서 행사 주제를 함께 고민하는 강연과 도시건축 경험을 제공하는 체험, 영화 상영 등도 진행된다.

 

시·공간 제약 없는 ‘메타버스 서울’ 전시공간에서 서울 100년 마스터플랜전(서울 그린 네트워크), 서울시 건축상 대상 연계 전시, 이벤트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총 다섯 가지 전시로 구성된다. 올해는 역대 최다 작가가 참가한 가운데 다양한 기술과 아이디어가 접목된 관람요소를 선보이며 색다른 경험을 전할 예정이다.

 

주제전을 비롯해 다섯 가지 전시에 참여한 작가와 전시를 기획한 전문가 자료는 오는 9월 1일부터 ‘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한병용 주택정책실장은 “올해는 4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15회 서울건축문화제가 함께 막을 올려 더욱 다양한 전시와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으로 앞으로 두 달간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번 행사를 통해 ‘건축’이 단순한 기술이 아니라 ‘단절된 땅과 사람을 이어주는 매개’로 이해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기술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